사설/칼럼/기고

거창군시설원예연합회 정보교류 연찬회 개최

거창군시설원예연합회원간의 우호와 단합의 장 마련

고제면 지사보협, 제2차 회의 열어

제2차 회의 열어

가북면 마을정자 23개소 이름표 달았다

송암 선생이 새기고, 주민 이해·연대감 상승

경남도 정보화마을 워크숍, 가조면에서 열려

6차 산업관련 정보화마을 활성화 방안 모색

거창소방서 ‘말벌 쏘임 주의보’발령

‘말벌 쏘임 주의보’발령

포토뉴스 ‘양파 수확합니다’

‘양파 수확합니다’

교통사고 예방, 우리아이 안전 지키기!

거창경찰서 경무과 경장 박준우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2-06 07:13:36

 

 

교통사고 예방, 우리아이 안전 지키기!

 

 


 유난히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겨울이 지나고 따사로운 봄날이 다가 오면서 학교도 학생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해마다 이 시기가 되면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어린이들이 교통사고로 인하여 부상을 당하거나 사망한 사례가 언론에 보도된다. 경찰관이자 다섯 살, 세 살 두 딸을 둔 아버지로서 그런 기사를 접할 때마다 내 일인 것 마냥 가슴이 아파온다.

 

 


 어린이 교통사고에서 어린이란 일반적으로 12세 이하의 어린이를 말한다. 우리 거창군에서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53건 중 4건이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이다.

 

 

최근 경찰에서는 스쿨존 법규위반 행위에 대한 범칙금과 벌점을 두 배로 강화하고 어린이 등하교 시간대에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학교주변에 경찰관을 배치하였으며 각종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고, 그 결과 등하교 시간대에 학교 주변에서 일어나는 교통사고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 그러나 등하교 시간대 학교 주변이 아닌 다른 일반도로에서 일어나는 어린이 교통사고는 어떻게 예방 할 수 있을까?

 

 


 얼마 전 큰딸과 함께 길을 걸어가던 중, 도로 건너편에 서있는 엄마를 보고 “엄마다!”라고 외치며 순간적으로 내 손을 뿌리치고 도로를 뛰어 건너가려는 딸아이의 팔을 간신히 잡았던 적이 있었다.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어린이는 자신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에만 집중하고 충동적인 성향이 있어 차의 움직임을 판단하지 못하고 언제 어디로 갑자기 튀어갈지 예측할 수 없다고 한다. 그렇기에 평소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의 노력은 물론이고 어린이 보호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것이다.

 

 

‘아이들에게 사고의 위험을 반복적으로 인지시키는 것!’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법을 숙지하여, 아이에게 반복적으로 알려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거창경찰서 경무과 경장 박준우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