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토뉴스 '심봤다! 덕유산 산양삼 채심..

심봤다! 덕유산 산양삼 채심

기고문 / 거창경찰서 교통관리계 이수만

여름철 빗길 안전운전 요령

국민체육센터 여름방학 특강 수강생 모집

수영·탁구·볼링으로 건강한 여름방학을 보내자

웅양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추진위원회 회의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추진위원회 회의

거창군, 거창중앙고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

거창군 제1호 치매극복선도학교 탄생

거창군, 군민의 알 권리 충족 공공서비스 정비

거창혁신을 위한 편리하고 정확한 정보 군민에게 제공

전환심의위원회 열어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

거창군, 기간제 101명 정규직 전환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4-13 05:09:44

 

 

거창군, 기간제 101명 정규직 전환

 


전환심의위원회 열어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

 

 

 거창군(군수 양동인)은 지난 13일 공무직 전환심의위원회를 열고 상시·지속적 업무 여부를 심사해 정규직 전환대상자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이날 전환이 확정된 비정규직은 복지허브에 근무하는 통합사례관리사와 취약계층 아동지도사, 청소년 상담사·지도사, CCTV관제요원 등으로 모두 101명이다.   이번 전환으로 지역주민들의 복지향상과 안전 분야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정규직 전환 대상자는 연중 9개월 이상 계속되는 업무로 향후 2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업무 종사자로서, 고용노동부에서 제시한 비대상자를 제외한 전원을 선정한 인원으로, 도내 군부에서 현재까지 가장 많은 인원을 전환했다.

 

 

 거창군 관계자는 “정규직 전환에 대비해 취업규칙인 거창군 공무직 근로자 관리규정을 노사협상을 통해 개정하고,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기간제 고용 사전심사제, 공무직 근로자 근무성적평정 등의 관리 방안을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양동인 군수는 “공인의식, 사람 중심 사고, 내가 군수라는 생각으로 공직을 수행해 주기를 바란다. 앞으로 거창군은 비정규직 제로화라는 문재인 정부 고용정책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상시·지속적인 업무에는 정규직 채용을 원칙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