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포토뉴스 ‘우리 이제 성년 됐어요’

‘우리 이제 성년 됐어요’

고제면, 농가 일손돕기로 구슬땀 흘려

농가 일손돕기로 구슬땀 흘려

거창군, 군정혁신 팔 걷었다

거창군 정부혁신 실행계획 수립·추진

신원면, 과정경로당 쾌적한 환경 제공

거창뚝딱이봉사단,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펼쳐

거창군, 환경의 날 맞아 폐자원 교환행사 개최한..

폐건전지는 새 건전지로, 종이팩은 롤 화장지로 교환

거창군, 희망키움통장 신규 가입 가구 모집

희망키움통장 신규 가입 가구 모집

마리면 영승마을, 경상남도광역치매센터 공모사업에 선정

거창군, 기억채움마을에 선정되다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4-30 05:01:47

 

 

거창군, 기억채움마을에 선정되다

 


마리면 영승마을, 경상남도광역치매센터 공모사업에 선정

 

 

 거창군은 경상남도광역치매센터에서 공모한 기억채움(치매안심)마을 사업에 마리면 영승마을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공모사업은 치매환자와 가족의 고립을 방지하고, 치매환자가 지역에서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영위 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기반을 마련하고자 광역치매센터에서 경상남도 내 1곳을 선정해 추진한다.

 

 

 기억채움(치매안심)마을은 2500만 원의 예산이 지원돼 5월 셋째 주에 협약식과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5개월 동안 치매인식개선, 노인 학대 예방, 심폐소생술 등의 기본교육과 치매예방운동, 그림․공예․웃음․음악․놀이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노인 친화적 환경개선사업과 치매안전망 구축을 위해 치매등대지기, 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 기억 지키미 위촉 등을 통한 치매 안전마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거창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억채움마을사업 뿐만 아니라 치매예방, 조기진단, 교육 등 치매통합관리서비스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거창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TF팀(055-940-7912~5)으로 문의 하면 된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