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주상면, 적십자봉사회 정기총회 개최

주상愛 만들기를 위한 최선의 봉사 다짐

월동 맥류 생육재생기, 웃거름 적기 시비가 중요

2월 하순까지 웃거름 적기 시용하세요

거창군, 예비 초등학교 학부모 교육 진행

예비 초등학교 학부모 교육 진행

거창화강석연구센터, 정기이사회 개최

2017년 사업결산, 2018년 사업계획 등 논의

도시가스 점검원 사칭 사기 주의

도시가스 점검원 사칭 사기 주의

거창군, 세계측지계 좌표변환사업 추진

일제 잔재 동경측지계에서 국제표준 측지계로 변환

노모 살뜰히 챙긴 외동 아들…암 말기 판정 등 비관 추정

거창 주상면서 말기암 아들과 老母 불에 탄 시신으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4-19 07:45:06

 

 

거창 주상면서 말기암 아들과 老母 불에 탄 시신으로

 


요양원 노모 살뜰히 챙긴 외동 아들…암 말기 판정 등에 신변비관 추정

 

 

 

 

 


 

 

경남 거창군 주상면 남산리 원보광 마을 인근 한 도로변 불 탄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된 90대 노모와 60대 아들 사건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칠순을 바라보는 외동 아들이 말기 암 판정을 받고 고민하다 요양병원에 있던 노모를 모시고 나와 고향을 찾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18일 거창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께 거창군 주상면 원보광 마을 주변 도로변에 주차된 카렌스 승용차에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불을 끈 뒤 살펴보니 모두 타버린 차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


 
차량 소유주인 A(69) 씨와 A 씨 어머니(95)였다. 

 

경찰은 A 씨 시신이 있던 차 짐칸 쪽에서 기름통으로 추정되는 통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A 씨가 불을 질러 노모와 함께 숨진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암 투병 중이던 A 씨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외동 아들인 A 씨는 지난해 위암 판정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이 힘들 정도의 말기 상태여서 암 판정 이후 단 한 번도 수술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동맥 박리 등 다른 병도 겹쳐 사실상 손 쓰기 힘든 상태로 고통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이런 몸 상태에도 노모가 3년여 동안 입원해 있던 대구 모 요양병원을 자주 찾아 노모를 살뜰히 돌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요양병원의 한 관계자는 "아들이 거의 매일 찾아올 정도로 노모를 챙겼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A 씨는 최근 가족들과 의논을 하고 사건 당일인 지난 17일 수술 등 치료를 검토하러 병원에 가보기로 했다. 그런데 정작 A 씨 발길이 향한 곳은 어머니가 있던 요양병원이었다.


 
A 씨는 사건 당일 오후 1시께 요양병원을 찾아가 외출증을 끊어 어머니를 모시고 거창으로 갔다. 거창은 A 씨 고향이다.


 
A 씨와 노모가 숨진 채 발견된 차로부터 50여m 거리에는 아버지 산소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연로하신 어머니가 요양병원에 혼자 있는데다 본인도 말기 투병 중인 상황에서 본인이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박형인 기자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