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거창군 좋은이웃들, 열정적인 나눔 선행

홀몸노인세대에 간이화장실 설치 지원

북상면, 피서지 안전점검 및 환경정비

피서지 안전점검 및 환경정비

구인모 거창군수 당선인, 산림휴양 인프라 현장..

산림휴양 인프라 조성으로 명품관광의 중심지로 도약

거창군자원봉사센터 봉사단, 떡 케이크 나눔 활..

거창에서 출생신고하면 떡 케이크 선물 받아요

거창군 한마음도서관, 냉,난방기 교체 완료

냉,난방기 교체 완료

거창군, 베이비 마사지 교실 운영

6월 25일부터 29일까지 선착순 접수

노모 살뜰히 챙긴 외동 아들…암 말기 판정 등 비관 추정

거창 주상면서 말기암 아들과 老母 불에 탄 시신으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4-19 07:45:06

 

 

거창 주상면서 말기암 아들과 老母 불에 탄 시신으로

 


요양원 노모 살뜰히 챙긴 외동 아들…암 말기 판정 등에 신변비관 추정

 

 

 

 

 


 

 

경남 거창군 주상면 남산리 원보광 마을 인근 한 도로변 불 탄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된 90대 노모와 60대 아들 사건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칠순을 바라보는 외동 아들이 말기 암 판정을 받고 고민하다 요양병원에 있던 노모를 모시고 나와 고향을 찾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18일 거창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께 거창군 주상면 원보광 마을 주변 도로변에 주차된 카렌스 승용차에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불을 끈 뒤 살펴보니 모두 타버린 차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


 
차량 소유주인 A(69) 씨와 A 씨 어머니(95)였다. 

 

경찰은 A 씨 시신이 있던 차 짐칸 쪽에서 기름통으로 추정되는 통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A 씨가 불을 질러 노모와 함께 숨진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암 투병 중이던 A 씨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외동 아들인 A 씨는 지난해 위암 판정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이 힘들 정도의 말기 상태여서 암 판정 이후 단 한 번도 수술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동맥 박리 등 다른 병도 겹쳐 사실상 손 쓰기 힘든 상태로 고통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이런 몸 상태에도 노모가 3년여 동안 입원해 있던 대구 모 요양병원을 자주 찾아 노모를 살뜰히 돌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요양병원의 한 관계자는 "아들이 거의 매일 찾아올 정도로 노모를 챙겼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A 씨는 최근 가족들과 의논을 하고 사건 당일인 지난 17일 수술 등 치료를 검토하러 병원에 가보기로 했다. 그런데 정작 A 씨 발길이 향한 곳은 어머니가 있던 요양병원이었다.


 
A 씨는 사건 당일 오후 1시께 요양병원을 찾아가 외출증을 끊어 어머니를 모시고 거창으로 갔다. 거창은 A 씨 고향이다.


 
A 씨와 노모가 숨진 채 발견된 차로부터 50여m 거리에는 아버지 산소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연로하신 어머니가 요양병원에 혼자 있는데다 본인도 말기 투병 중인 상황에서 본인이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박형인 기자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