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거창군,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행정안전..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행정안전부 우수기관’ 선정

가북면 주민자치위, 파크골프 교실 개강

허리근력 강화로 꼿꼿한 노년 기대

거창사건추모공원, 가을 국화전시 준비 한창

다양한 국화 손질에 폭염속 구슬땀

거창 적십자병원, 해운대 백병원 의료봉사활동 ..

농촌지역 의료사각지대 해소 기대

거창군 주민자치위원장연합회 간담회 개최

소통과 화합하는 주민자치 실현

NH농협 거창군지부, 경로당에 에어컨 10대 기탁

시원한 여름나기 에어컨 나눔 행사 펼쳐

거창의원들, 공갈협박 혐의 지역주간지 대표 구명위해 탄원서 서명

`범죄 옹호` 거창군의원들에 비난 봇물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5-15 05:26:23

 

 

 
거창군의회 일부 의원들이 공갈협박 등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지역 주간지 대표를 구명하기 위해 탄원서에 서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물론 일부 군의원은 "파렴치한 범죄를 옹호하는 말도 안되는 행동"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4일 거창군의회 등에 따르면 일부 군의원들이 공갈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지역 주간지 대표 A 씨를 구명하기 위한 탄원서에 지난 9일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거창군의원들이 서명한 탄원서는 거창군지역구 도의원 B 씨와 군의원 C 씨의 주도로 처벌불허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처벌불허서에 서명한 의원은 14일 현재 군의장을 비롯한 3명의 의원이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명에 참여한 D 의원은 "아무래도 의회 의원은 개인을 떠나 공인이다 보니 어떤 주민이건 간에 모질게 대할 수 없어 서류를 작성하게 됐다"며 "다른 주민의 경우였더라도 의원 입장에서 서명을 해줄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처벌불허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는 한 의원은 "생계형 범죄라면 그럴 수 있지만 경남경찰청이 특수팀을 꾸려 수개월 간 조사해 범죄사실을 입증하고 구속까지 된 범죄 피의자를 의원들이 옹호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행동"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에 대해 거창군지역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도의원과 군의원들이 외압으로 수의계약을 따낸 파렴치한 행위로 구속된 범죄 용의자를 위해 처벌불허서를 작성한 것은 범죄를 옹호하고 더 나아가 재발 방지의 의지도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역 주간지 대표가 지난 1월 20일 구속 후 2월경에는 또 다른 군의원 3명이 주간지 대표를 위해 주민들을 상대로 턴원서를 받으러 다녀 물의를 빚은 바 있었다. /박형인 기자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