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뉴스

포토뉴스 ‘수달래 찍는 사람들’

‘수달래 찍는 사람들’

거창군, 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임시휴관

탁구장.볼링장은 정상 운영

거창군, 풍수해저감종합계획 수립(안) 공청회 개..

풍수해저감종합계획 수립(안) 공청회 개최

치매 인지강화교실 큰 호응을 얻다

치매 걱정 없는 건강 100세

신원면, 덕산저수지 비상대처 훈련 실시

덕산저수지 비상대처 훈련 실시

거창군,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총력

기업애로 해소와 규제완화를 위한 간담회 개최

주민 스스로 심고 가꿈으로써 명소로 탈바꿈 기대

가북면, 용산마을 약수대 꽃무릇 군락지 조성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3-23 04:39:31

 

가북면, 용산마을 약수대 꽃무릇 군락지 조성

 


주민 스스로 심고 가꿈으로써 명소로 탈바꿈 기대

 

 

 가북면(면장 류지오)에서는 지난 23일 오전 10시 용산마을 주민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용산 8경’ 중 하나인 약수대 일원에 소나무와 느티나무 군락지에 경쟁목과 하층식생을 정리한 후 영농폐기물을 수거하고 ‘꽃무릇’ 2만구를 식재하여 군락지를 조성했다.

 

 

 용산마을 약수대는 용산마을 맞은편 하천변 200m에 걸쳐 수백 년 된 소나무와 느티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예부터 공동약수터로 사용된 곳으로 최근 영농폐기물과 생활쓰레기가 방치되어 마을에서 큰 문제로 지적되어 왔다.

 

 

 하지만 이번 주민참여로 수 톤에 이르는 쓰레기를 말끔히 치우고 꽃무릇을 식재함으로써 여름철 주민들의 휴식공간은 물론 마을을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전영시 용산마을 이장은 “용산마을 약수대 환경정비에 참여해 주신 주민들에게 감사드리며, 이번에 식재한 꽃무릇을 꾸준히 관리하여 용산마을 명소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식재한 꽃무릇은 수선화과로 꽃은 9∼10월에 붉은 색으로 피고 잎이 없는 비늘줄기에서 나온 길이 30∼50cm의 꽃줄기 끝에 산형꽃을 이루며, 봄맞이 하천변 환경정화활동과 연계하여 시행함으로써 환경개선, 주민 편의증진, 볼거리 제공 등 1석 3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