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복지허브사업 우수기관 가조면 찾아 벤치마킹

대구시 이곡 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방문

남하면, 폭염에 지친 수목 살리기 총력

폭염에 지친 수목 살리기 총력

한마음도서관, 하반기 문화강좌 수강생 모집

지역민의 욜로(You Only Live Once)를 위한 하반기 문화강좌

거창군, 농촌융복합산업 교육 농업인 대거 몰려

뜨거운 여름날 소나기 같은 교육이 맞춤식 강우가 되길 기대

거창문화재단, 8월 문화가 있는 날 - 작은 음악..

성악과 오카리나가 만나는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으로

포토뉴스 '멧비둘기 새끼의 첫 비행'

멧비둘기 새끼의 첫 비행

가조온천관광지에 가족호텔 들어선다

거창군, 가조온천관광지에 가족호텔 들어선다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1-16 05:57:29

 

거창군, 가조온천관광지에 가족호텔 들어선다

 

 

거창군(군수 양동인)은 가조면 일부리 가조온천관광지 호텔부지에 취사시설을 갖춘 31실 규모의 가족호텔이 들어선다고 밝혔다.

 

 

1월 11일 거창군은 ㈜가조온천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의 가족호텔 건립 사업계획에 대해 승인을 했다. 31개 객실과 온천사우나, 일반음식점 등의 부대시설이 자리할 예정다. 사업비는 149억 원이며 준공 목표는 2019년이다.

 

 

가조온천관광지는 2015년 광대고속도로 4차선 개통 이후 이용객이 해마다 늘어 2017년에는 273,631명으로 전년 대비 2∼3배가 늘어난 상황이다. 여기에 가족호텔까지 들어서면 가족단위 이용객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거창군은 2014년 유일하게 있던 뉴거창관광호텔이 폐업한 이후 대규모 행사 유치에 애로를 겪어 왔기에 호텔 건립 소식을 반기는 분위기다. 호텔이 작은 규모지만 취사시설이 있어 온천을 즐기려는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양동인 군수는  “그동안 거창의 숙제였던 호텔 건립으로 관광인프라가 확충돼 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조성 중인 남상 창포원,  고제 스피드 익스트림타운, 가조 항노화힐링랜드 등 새롭게 선보일 관광시설과 연계해 머물 수 있는 거창, 쉼이 있는 거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