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포토뉴스 ‘우리 이제 성년 됐어요’

‘우리 이제 성년 됐어요’

고제면, 농가 일손돕기로 구슬땀 흘려

농가 일손돕기로 구슬땀 흘려

거창군, 군정혁신 팔 걷었다

거창군 정부혁신 실행계획 수립·추진

신원면, 과정경로당 쾌적한 환경 제공

거창뚝딱이봉사단,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펼쳐

거창군, 환경의 날 맞아 폐자원 교환행사 개최한..

폐건전지는 새 건전지로, 종이팩은 롤 화장지로 교환

거창군, 희망키움통장 신규 가입 가구 모집

희망키움통장 신규 가입 가구 모집

수출전문 농협으로 자리매김

거창사과원예농협, 수출전문 농협으로 자리매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5-02 04:49:20

 

 

거창사과원예농협, 수출전문 농협으로 자리매김

 

 

거창사과원예농협(조합장 윤수현)이 지난 2일 베트남 호치민으로 11톤의 거창사과를 수출했다.

 


베트남으로 14번째 거창사과 수출로써, 매달 2회의 거창사과 수출선적은 매우 낯익은 장면이 되었다.

 

 

이날 선적식에 거창사과원예농협 윤수현 조합장 및 최병철 농협거창군지부장, 석도상 거창군연합사업단장이 참석하여 베트남으로 무사히 도착하기를 기원하며, 수출담당 직원들을 격려하였다.

 

 

거창사과원예농협은 2016년부터 생산량 증가와 내수소비의 부진을 예상하여, 거창사과 수출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앞장섰다.

 

 


 베트남과 싱가폴 현지의 농산물 소비시장을 파악하고, 대형마트 및 수입도매업체 등 다양한 거래처를 발굴하는 등 명실공히 수출전문 농협으로 발돋움하기 시작했다.

 

 

 

 이날 윤수현 조합장은 “베트남 진출이 안정권에 들어서 매달 10~20여톤의 거창사과가 수출되고 있다. 금년 거창사과 수출 목표를 300톤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꾸준한 해외시장 개척을 통한 거래처 발굴과 품목 확대를 통하여 해외시장 진출의 디딤돌이 되겠다.”라며 밝혔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