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기고문 / 거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경장 허진성

‘치매등대지기’알고 계신가요?

거창적십자병원, 웅양면 어르신 무료진료 사업 ..

웅양면 어르신 무료진료 사업 성황리 실시

거창소방서, 소방차 길 터주기 국민 참여 훈련 ..

소방차 길 터주기 국민 참여 훈련 실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마중물사업 시작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위한 동산마을 주민설명회 개최

거창교육지원청, 친구야~ 놀자! 동아리 개강

맛있는 빵과 아름다운 서체를 내손으로~

어린이의 선물은 행복한 책읽기로

아이들과 소통하는 행복한 책읽기

억울한 영혼의 완전한 명예회복은 언제쯤?

오는 18일, 제67주기 거창사건희생자 추모식 개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4-09 04:29:08

 

거창사건은 기억되어야 한다!

 


오는 18일, 제67주기 거창사건희생자 추모식 개최

 


억울한 영혼의 완전한 명예회복은 언제쯤?

 

 

 6.25전쟁 중에 억울하게 희생된 거창사건 영령들을 위로하는 추모식이 오는 18일 거창군 신원면의 거창사건추모공원에서 봉행된다.

 

 

 거창사건희생자유족회가 주최하고 거창군이 주관하는 추모식에는 정부를 대표해 행정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장이 참석하고,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국회의원, 도군의원, 거창군 기관단체장, 유족과 주민이 함께해서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사건의 교훈을 되새길 예정이다.

 

 

 추모식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관내 학생들의 글짓기 및 그림그리기 대회가 열리고, 전국의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문예공모전을 4월말까지 개최해서 추모 분위기를 조성하고 거창사건을 알린다.

 

 

 거창사건은 1951년 2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 동안 국군이 공비토벌의 명분하에 어린 아이와 부녀자가 대부분인 신원면 주민 719명을 무참히 학살한 사건으로, 6.25전쟁 중 민간인 학살의 가장 대표적인 사건이다.

 

 

 1996년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돼 희생자와 유가족의 명예는 어느 정도 회복됐지만, 실질적인 배상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유족들은 완전한 명예회복을 바라고 있다.

 

 

 거창사건희생자유족회 김길영 회장은 “과거의 잘못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거창사건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억울하게 희생된 영혼을 기리는 자리에 뜻 있는 사람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