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거창교육지원청, 통학버스 안전운행 및 차량관리..

빈번한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차량 사고 대처 위해

남하면, 주민대토론회로 면 발전 위한 시동 걸어

면민 80명 한자리에 모여 면 발전을 위한 주민대토론회 열어

거창소방서, 수난사고 대비 인명구조훈련 실시

수난사고 대비 인명구조훈련 실시

거창군 여성단체협의회 양성평등기금사업 수료식

여성들의 꿈이 담긴 한지공예 작품 전시회

거창군, 청소년어울림마당 제4회 왁자지껄 개최

청소년 밴드와 함께하는 한여름 밤의 피크닉

거창소방서 중장비 전문의용소방대, 재난현장 적..

재난현장 적극 지원활동

표성흠 시인, “곰보바위의 전설을 얻은 기쁨” 심사평

거창군, 제2회 거창사건 청소년 문예공모전 수상자 발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5-24 05:23:54

 

 

거창군, 제2회 거창사건 청소년 문예공모전 수상자 발표

 


시·산문·만화 24개 수상작 선정

 


표성흠 시인, “곰보바위의 전설을 얻은 기쁨” 심사평

 

 

 거창군은 제2회 거창사건 청소년 문예공모전에 응모한 작품을 심사해, 5월 24일 수상자를 선정·발표했다.

 

 

 거창사건의 진실을 바로 알려 역사적 상처를 치유하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일깨우고자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개최한 이번 공모전에는, 3월 19일부터 4월 30까지 전국에서 200여 편의 작품이 접수됐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총 24개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는 중·고등부로 구분해 시·산문·만화 부문별 최우수 6명, 우수 6명, 장려 12명이다. 고등부 시 부문 최우수는 서울여고 3학년 김현주, 산문 부문에는 경산여고 1학년 진민진, 만화 부문에는 목포 정명여고 3학년 최지은 학생이 차지했다. 수상자 상장과 상금은 소속 학교를 통해 전수된다.

 

 

 공모전 심사에 참여한 시인이자 소설가인 표성흠 작가는 작품 수준에 만족하며, 특히 시 부문 최우수 작품인 ‘곰보바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표 작가는 “거창사건의 유일한 현장 증거물은 박산 골짜기에 남은 총탄의 흔적에 있다. 지금까지 그 어떠한 시인, 작가도 이 탄흔을 보고 ‘곰보바위’라 이름 붙인 이가 없다. 그러나 고등학생이 이 역사적 흔적을 ‘곰보바위’라 이름붙인 것은 기발한 착상이었고, 시 전개 방식 또한 놀라운 솜씨였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거창사건은 일종의 홍역이며 홍역은 누구나 치룰 수 있는 역병이다. 그러므로 거창사건의 이 마마자국은 치유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런 역사적 전설의 창조가 좋은 글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만화부문에서 한 학교 한 학급에서 입상작이 쏟아져 나오는 현상을 보면서 지도교사 한 사람의 힘이 얼마나 큰지를 느꼈다. 앞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더 좋은 작품과 지도 교사들이 나오기를 기대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거창군 관계자는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공모전에 참가한 모든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고 평화와 인권을 되새기는 기회가 됐길 바란다. 수상작품을 모아 책으로 만들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뜻을 밝혔다.

 

 

 자세한 수상내역은 거창사건추모공원 홈페이지(www.geochang.go.kr)를 참고하면 된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