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소방

남하면 지사보협, 가래떡 나누기 행사 펼쳐

가래떡 나누기 행사 펼쳐

양동인 거창군수, 2018년 거창군정 방향 제시

화합과 혁신으로 재도약, 민간중심의 공동체 활성화

거창군, 안전한국훈련 평가 ‘우수군’ 선정

안전한국훈련 평가 ‘우수군’ 선정

국민체육센터 겨울방학 특별강좌 수강생 모집

겨울방학 특별강좌 수강생 모집

한국생활개선회, 사랑의 맛간장 나눔 행사 가져

사랑의 맛간장 나눔 행사 가져

웅양면 주민자치위, 우수 주민자치센터 견학

우수사례 접목, 내실 있는 운영방안 모색

대구시 거주 환자,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로 확진

거창군, 일본뇌염매개모기 서식지 방역 총력!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9-19 04:41:07

 

거창군, 일본뇌염매개모기 서식지 방역 총력!

 


대구시 거주 환자,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로 확진

 

 

거창군(군수 양동인)은 대구시에서 올해 첫 일본뇌염환자(여성, ‘42년생)가 확진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와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도 있다. 특히 최근 5년간 일본뇌염 감시결과, 일본뇌염 환자의 90%이상이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이 연령층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건소관계자는 일본뇌염 환자가 최초 발생함에 따라 하절기 방역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하고 있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대량 발생하는 8월 이후 9월부터 11월에 전체 환자의 90%이상이 발생한다.

 

 

모기에 주의하기 위해 야외활동과 가정에서는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한다.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한다.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한다.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하는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타 문의사항은 거창군보건소 감염병관리담당(940-8337)으로 문의하면 된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