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

포토뉴스 '사랑과 추억의 징검다리'

'사랑과 추억의 징검다리'

거창군 항노화 제품 1호 ‘원기콜-call’중간보..

거창 항노화 제품개발 시범사업 ‘원기콜-call’ 관능평가를 위..

스카이시티 아림식자재 아림1004운동 참여

작은 나눔으로 이웃사랑 실천

거창군, 찾아가는 식중독 예방 서비스 눈길

손 씻기만 잘해도 식중독의 70% 예방

거창읍, 사랑의 쌀로 이웃사랑 실천

거창읍 기관단체 “사랑의 쌀”전달

청소년 인성교육, 자유학기제 울타리로 든든하게..

울(우리가) 타(타인을) 리(이해하는 방법) 청소년 인성교육 운영

가뭄 우심지역 현장 방문, 타들어가는 농심 적셔

양동인 군수, “고제면 관정개발은 어떠한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6-13 05:36:28


가뭄 우심지역 현장 방문, 타들어가는 농심 적셔

 


가뭄 계속되지만, 꼼꼼한 점검도 계속된다!

 

 

 양동인 거창군수는 지난 12일 고제면 가뭄 우심지역인 탑선마을 관정개발 현장을 방문해,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탑선마을은 지난 1일 물이 없어 고랭지 채소 재배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군에서는 현장 점검을 진행하고 농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들샘 3곳, 관정 4곳을 개발했다.

 

 

 이날 양 군수는 개발한 관정을 둘러보면서 급수가 농작물에 잘 공급되는지와, 가뭄으로 인한 고랭지 배추의 부가적인 피해도 있는지 체크했다.

 

 

 양 군수는 관정에서 뿜어져 나오는 시원한 물줄기를 보며 “타들어가는 농민의 마음을 적셔줄 물이 많아 정말 다행이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돼 기쁨을 감출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 나와 있는 주민들과도 이야기를 나누며, 불편사항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거창군은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예년보다 강수량이 적고 저수율은 59%밖에 되지 않는 극심함 가뭄이 이어짐에 따라, 가뭄을 재난수준으로 격상하고 대책본부를 세웠다.

 

 

 앞으로도 군은 지속적인 현장 점검으로 각종 재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