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

거창읍, 환경시설관리주식회사 하천 정화활동 실..

환경시설관리주식회사 하천 정화활동 실시

거창읍 거주 윤학길 씨, 아림1004 후원 동참

아림1004 후원 동참

구인모 거창군수, 거창풍력 ESS(에너지저장)시설..

거창풍력 ESS(에너지저장)시설 화재현장 방문

거창사건 청소년 문예공모전 수상작품집 발간

많은 사람들이 읽고 사건의 의미 되새기길 희망

거창군 민원처리 우수부서, 우수공무원 선정

우수공무원 선정

한경호 행정부지사 물놀이 안전점검 거창 순방

폭염 속 수승대 등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당부

2002년 루사때 인도교 유실, 아치교로 태어나

가북면, 안산대 16년 만에 면민 품으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7-04 04:29:15

 

 

가북면, 안산대 16년 만에 면민 품으로

 


2002년 루사때 인도교 유실, 아치교로 태어나

 

 

 

 거창군 가북면(면장 류지오)은 지난 4일 용암마을 주민과 전 마을 이장 등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안산대 아치교 개통식을 열고, 축하연을 가졌다.

 

 

 안산대는 가북면 10경중 하나로 400년 된 소나무 보호수가 자리하고 있으며, 맑은 물과 기암괴석이 어우러져 있는 명소로 태풍 루사 때 인도교 유실로 관리와 이용에 어려움을 겪어 왔었다.

 

 

 안산대 인도교는 1970년대에 주민들이 자력으로 설치해 보행로로 이용해 왔으나 2002년 태풍 루사 때 떠내려갔다. 그간 군수 순방 등 수차에 걸쳐 인도교 건립을 건의하는 등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 있었으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미뤄오다올해 개통됐다.

 

 

 오영기 용암이장은 “어릴 때 소나무에 그네를 달아 민속놀이를 하고, 가북면민이면 누구나 찾아와 야유회나 피서를 즐기던 곳으로 그간 이용을 못해 아쉬움이 많았다. 행정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재개통하게 돼 기쁘다. 용암 주민들이 힘을 모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옛 명성을 되찾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안산대 개통이 SNS를 통해 알려지자 용암마을 출향인들은 어린 시절 뛰어 놀던 곳, 할매 산소에 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다양한 방법으로 기쁨을 표시했다.

 

 

 가북면 관계자는 “안산대는 용암마을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다. 계곡이 깊어 휴식처로 이용할 수 있다. 선조들의 산소를 관리하는 면민과 향우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등 다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