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물

남하면 지사보협, 가래떡 나누기 행사 펼쳐

가래떡 나누기 행사 펼쳐

양동인 거창군수, 2018년 거창군정 방향 제시

화합과 혁신으로 재도약, 민간중심의 공동체 활성화

거창군, 안전한국훈련 평가 ‘우수군’ 선정

안전한국훈련 평가 ‘우수군’ 선정

국민체육센터 겨울방학 특별강좌 수강생 모집

겨울방학 특별강좌 수강생 모집

한국생활개선회, 사랑의 맛간장 나눔 행사 가져

사랑의 맛간장 나눔 행사 가져

웅양면 주민자치위, 우수 주민자치센터 견학

우수사례 접목, 내실 있는 운영방안 모색

- 국내육종품종 거창산 “아리수” 장려상 수상 -

이제 사과는 아리수가 대세!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17 04:27:31

 

이제 사과는 아리수가 대세!

 


- 국내육종품종 거창산 “아리수” 장려상 수상  -

 

 

거창군(군수 양동인)은 지난 15일 서울 가락동 농산물 도매시장에서 전국 국내육성 농산물의 상품성 평가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국내에서 개발된 사과, 배 등 16개 품목 59개 품종이 선보였으며, 20명의 경매사와 중도매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외관심사와 모의경매를 통하여 거창군 남상면 김기섭(62세) 농가의 “아리수” 품종이 장려상을 수상하였다.

 

 

사과 아리수 품종은 2015년 농촌진흥청 국내육성품종 보급 시범사업을 통하여 거창군에 처음 보급되었으며, 당도 15.9브릭스, 산도 0.43%, 과중 285g의 중소과 품종으로 금년 첫 출하를 통하여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은바 있다.

 

 

거창군농업기술센터 김윤중 과수담당계장은 “아리수 품종은 8월 하순부터 수확이 가능하며 기온이 높은 곳에서도 착색이 잘 되는 이른바 추석을 겨냥한 품종으로 홍로에 비해 탄저병 등 병해충에 강하고 낙과가 없어 농가소득 증대에 유리하다”며 “앞으로 중소과 품종인 아리수를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관련기사